2021/01 31

논어 전 구절 생각필사#102(제 11편 선진)

제11편 선 진 (先 進) 11-1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옛사람들은 예와 음악에 있어서 야인처럼 질박했으나, 후대의 사람들은 예와 음악에 있어서 군자처럼 형식미를 갖추고 있다. 만일 내가 마음대로 택하여 쓸 수 있다면 나는 옛사람들을 따르겠다. 옛날 예악은 촌스럽고 투박하기는 하나 본질에 가깝고 소박한 진심이 담겨있다. 후대의 예악은 형식미가 더 부각된다고 공자는 평한다. 그래서 굳이 선택한다면 옛 것을 따르겠다고 한다.형식과 내용이 잘 조화되어 과한 형식은 줄이고 투박한 본질은 조금 더 세련되게 다듬을 수 있으면 완벽한 음악이 되지 않을까. 아무리 옛 것이 좋다고 해도 요즘 시대 사람들이 찾지 않으면 살아있는 음악이 아닐 것이다. 11-2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진나라와 채나라에서 고생할 때 나를 따..

배움/논어 2021.01.31

논어 전 구절 생각필사#101(제 10편 향당)

제10편 향 당 (鄕 黨) 10-16 잠자리에서는 시체처럼 함부로 하여 눕지 않으셨고, 집에 계실 때에는 엄숙하지는 않으면서도 몸가짐을 소홀히 하지 않으셨다. 상복 입은 사람을 보시면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낯빛을 바로 잡으셨고, 예복을 입은 사람과 장님을 만나시면 비록 가깝게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반드시 낯빛을 달리하셨다. 상복을 입은 사람에게는 수레 위에서도 예의를 표하셨고, 나라의 지도나 문서를 지고 가는 사람에게도 수레 위에서 예를 갖추셨다. 손님으로서 훌륭한 음식을 대접받으시면 반드시 낯빛을 바로 잡고 일어서서 예를 표하셨다. 천둥이 치고 바람이 거세게 불면, 반드시 낯빛을 달리하셨다. 공자의 평소 모습은 어떠했는지 잘 서술된 장이다. 평소라고 해도 풀어지거나 늘어지지 않고, 만나는 사람..

배움/논어 2021.01.30

논어 전 구절 생각필사#100(제 10편 향당)

제10편 향 당 (鄕 黨) 10-11 사람을 다른 나라에 보내 문안을 드리실 때에는 그에게 두 번 절하고 보내셨다. 계강자가 약을 보내오자 절하고 받으면서 말씀하셨다. "제가 잘 알지 못하기 때문에, 감히 맛보지는 못하겠습니다." 미달불감(未達不敢) 계강자는 귀족. 공자는 자신이 귀족이 보내 준 약을 받을 처지가 안 된다고 생각해서 약을 먹을 수 없다고 한다. 귀족의 성의에 극진히 감사를 표한다. 아랫사람이 되었든 윗사람이 되었든 인간관계에 최선을 다하는 공자다. 10-12 마굿간에 불이 났었는데, 공자께서 퇴근하시어 "사람이 다쳤느냐?" 라고 물으시고는, 말에 대해서는 묻지 않으셨다. 상인호 불문마(傷人乎 不問馬) 불이 났을 때 말에 대하여는 묻지 않고 사람의 안위를 먼저 챙겼다. 말은 그 시대 재산에..

배움/논어 2021.01.29

조선에서 배달음식을?! - 효종갱

우리는 배달의 민족이라는 말 자주 합니다. "배달"은 물건을 배달한다는 뜻이 아니라 밝은 땅을 뜻하는데요. 오늘 말하고픈 배달은 말 그대로 배달입니다. 각종 다양한 배달 어플이 있고, 동네 시장도 배달 앱을 이용한 서비스를 할 정도로 우리에게 배달은 아주 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배달이 잘 되니 우리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신속 정확 배달에 엄지를 치켜세우며 놀라곤 하죠. 정보통신이 발달한 덕에 전국 어디서나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데요. 과거에도 배달은 있었어요. 스마트폰은 없었지만 새벽마다 오는 신문 배달이 있었고요. 우유배달, 야쿠르트 배달, 또 일일 학습지 배달도 있었죠. 제 과거만 되짚어 봐도 배달 역사가 50년은 족히 넘겠다 싶었는데요. 그런데 조선 시대에도 배달 음식이 있었다고 하면 믿어지..

비움/일상 2021.01.28 (18)

경제용어 - 유상증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 발표가 중요 뉴스였던 게 얼마 되지 않았는데, 유상증자 발표도 나왔습니다. 저…. 소액이기는 하지만 엄연히 대한항공 주주이기에 유상증자 관심이 아니 갈 수가 없습니다. 이번 주 경제 용어는 유상증자에 대해서 알아볼게요. 주식회사는 자본금을 마련하는 방법으로 주식을 발행합니다. 주주에게 회사의 주식을 주고 그 대가로 돈을 받는데요. 그렇게 모은 돈이 회사의 자본금이 되지요. 액면가 5,000원 하는 주식을 100만 주 발행하면 자본금 50억 원이 됩니다. 자본금을 모아 회사를 시작하고 회사 규모가 더 커지거나 신규 투자를 할 때 사업밑천이 추가로 필요하게 되는데요. 필요한 돈을 은행에서 대출받을 수도 있어요. 그런데 대출받으면 원금과 이자를 내야 하니 기업으로서는 가능하면 비용 들..

경제 2021.01.27 (16)

곱창김과 달래간장이 집나간 입맛을 찾습니다

오래전에 그런 기사를 하나 봤어요. 서울에 유독 고시 합격자가 많이 나오는 한 하숙집에 대한 내용이었는데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그 하숙집을 방문했습니다.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식단에 대해 질문을 했는데요. 하숙생들이 뭘 먹어서 머리가 똑똑한가 그런 얘기를 했던 것 같아요. 하숙집 주인아주머니께서 별다른 건 없다고 하시면서 365일 빠지지 않고 김 반찬을 내놓는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한때 김 반찬이 유행했었습니다. 김은 예로부터 우리에게 아주 익숙한 밥반찬이죠. 그냥 불에 구워도 먹고, 기름 발라서도 구워 먹고요. 요즘은 한국을 넘어 전 세계인이 김 반찬을 사랑하고 있지요. 한국에 온 해외 여행객들이 박스채로 사가는 모습을 자주 봤었는데, 이제는 옛이야기가 되었네요. (코로나 끝나면 다시 예전 인기가..

비움/일상 2021.01.26 (20)

2021트렌드 - ESG

아침마다 보는 신문에 요즘 들어 하루도 빠짐없이 등장하는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ESG인데요. ESG 펀드를 조성한다, ESG 채권을 발행한다, ESG 경영, ESG 지수 등 그야말로 ESG 열풍이 아닐 수 없습니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앞글자만 따서 만들어진 용어입니다. 기업이 이윤만 추구하는 시대는 지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미래에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걸 간단하게 정리한 것이 ESG가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이제는 대기업이냐 아니냐보다 ESG 경영을 하느냐 안 하느냐를 고려해서 좋은 기업에 넣어야 할 것 같아요. 2015년 195개국이 참여해서 파리기후협정을 맺었습니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내용이..

경제 2021.01.25 (18)

논어 전 구절 생각필사#99(제 10편 향당)

제10편 향 당 (鄕 黨) 10-6 군자께서는 짙은 보라색과 주홍색으로 옷깃을 달지 않으셨고, 붉은색과 자주색으로 평상복을 만들지 않으셨다. 더운 계절에는 홑옷으로 된 고운 갈포 옷이나 굵은 갈포 옷을 입으시되, 반드시 안에 옷을 받치시고 그 위에 입으신 후 외출하셨다. 검은 옷에는 검은 양의 털가죽으로 만든 옷을 입으시고, 흰 옷에는 새끼 사슴의 털가죽으로 만든 흰옷을 입으셨으며, 누런 옷에는 여우의 털가죽으로 만든 옷을 입으셨다. 평상시에 입는 갖옷은 길게 하되, 행동하기 편하게 하기 위해 오른쪽으로 소매는 짧게 하셨다. 반드시 잠자리 옷이 있으셨는데, 길이는 키의 한 배 반이었다. 여우와 담비의 두터운 털가죽을 두툼하게 깔고 지내셨다. 탈상한 뒤에는 패옥을 가리지 않고 차셨다. 조복이나 제복이 아니..

배움/논어 2021.01.24

논어 전 구절 생각필사#98(제 10편 향당)

제10편 향 당 (鄕 黨) 10-1 공자께서 마을에 계실 때에는 겸손하고 과묵하여 말을 못 하는 사람 같으셨다. 그러나 종묘와 조정에 계실 때에는 분명하게 주장을 펴시되 다만 신중하게 하셨다. 공자는 때와 장소를 가려서 말을 했다. 가까운 사람들에게는 화려한 언변을 늘어놓으면 잘난 것을 뽐내는 것이 아니라 겸손하고 말을 아끼고 마음으로 대했다. 종료와 조정에서는 자신의 주장을 분명하게 펴면서도 신중했다. 밖에서는 찍소리도 못하다가 집에서 큰소리 치는 사람에게 공자의 태도는 반성하게 한다. 10-2 조정에서 하대부와 말씀하실 때에는 강직하셨고, 상대부와 말씀하실 때에는 부드럽게 어울리시면서도 주장을 분명히 하셨으며, 임금이 계실 때에는 공경스러우면서도 절도에 맞게 위엄을 갖추셨다. 직장에서 아랫사람을 대할..

배움/논어 2021.01.23

윷놀이 - 도의 새로운 발견

아무리 좋은 놀잇감이 많이 나와도 설이나 추석이 되면 으레 구관이 명관이라고 윷놀이를 합니다. 나이 성별 상관없이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고, 많은 장비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서 언제나 즐길 수 있는 놀이지요. 20일 후면 설 연휴가 시작되고, 여느 때와 달리 고향 방문이 쉽지는 않을 거라 예상되는데요. 전 지난 추석에도 집콕하며 딸랑 세 식구로 윷놀이를 즐겼습니다. 아마 이번 설에도 큰 이변이 없는 한 남편과 딸과 함께 또 셋이서 윷놀이를 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윷놀이할 때면 모와 윷이 나오면 한 번 더 던질 수 있어서 자주 나오기를 바라지만, 개나 걸은 다음 사람에게 잡히기 딱 좋은 위치라 그저 피하고만 싶습니다. 특히 도는 모와 윷만큼 자주 나오진 않지만 모 언저리까지 갔다가 뒤집힌 거라 여겨 찬밥..

비움/일상 2021.01.22 (14)